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사이트맵 / ENGLISH
 
 
 
 
 
Home > 고객센터 > 공지사항  
 
제목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 육체노동 가동연한 기존 60세에서 65세로 30년만에 상향 (판례변경)
내용

▩ 요지 :


대법원이 손해배상의 기준이 되는 일반육체노동자의 가동연한을 기존 60세에서 65세로 상향했다.

『1989년 전원합의체 판결로 가동연한을 55세에서 60세로 올린지 30여년만이며 노동가동연령의 상향 여부는 보험제도와 연금제도의 운용은 물론 일반 산업계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 사실관계 :


2015년 8월 수영장을 방문했다가 사고로 사망한 박군(당시 4세)의 가족들은 수영장 운영업체 등을 상대로 4억 9300여만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재판에서 박군의 일실수입을 계산하는 과정에서 일반육체노동 종사자의 가동연한을 60세로 본 기존 판례(대법원 88다카16867)를 유지할 것인지 여부가 쟁점이 됐다.

1,2심은 박군의 일실수입에 관해 만 60세가 되는 때까지의 도시일용노임을 적용해 1억여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 판결내용 :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판결문에서 노동가동연한을 60세로 올린 1989년 선고 이후 우리나라의 사회적, 경제적 구조와 생활여건이 급속하게 향상·발전하고 법제도가 정비·개선됐다며 국민 평균여명은 남자 67.0세, 여자 75.3세에서 2017년에는 남자 79.7세, 여자 85.7세로 늘었고,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6516달러에서 2018년에는 3만달러에 이르는 등 경제 규모가 4배 이상 커졌다.

법정 정년이 만 60세 또는 만 60세 이상으로 연장됐고, 실질 은퇴연령은 남성과 여성모두 70세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는데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수치"라며 "국민연금법도 연금수급개시연령을 연장해 65세로 개정하는 등 각종 사회보장 법령에서 국가가 적극적으로 생계를 보장해야 하는 고령자 내지 노인을 65세 이상으로 정하고 있다.

그러면서 육체노동의 경험칙상 가동연한을 만 60세로 보아온 견해는 더 이상 유지하기 어렵고, 이제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만 60세를 넘어 만 65세까지도 가동할 수 있다고 보는 것이 경험칙에 합당하다 수영장에서 사고로 사망한 박모군의 가족들이 수영장 관리업체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대법원 2018다248909)에서 박군의 가동연한을 60세로 판단해 일실수입을 계산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조희대·이동원 대법관은 "가동연한을 만 63세로 봐야한다", 김재형 대법관은 "가동연한을 특정연령으로 일률적으로 단정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고, 60세 이상이라고 포괄적으로 선언하는데 그쳐야한다"고 각각 별개의견을 냈다.

대법원은 노동가동연한에 대한 판단이 사회·경제적으로 미칠 파급력을 고려해 사건을 전원합의체에 회부해 심리해왔으며, 2018년 11월 29일에는 공개변론을 열어 관련 전문가들과 각계의 의견을 듣기도 했다.

대법원 관계자는 그동안 육체노동자의 가동연한에 대해 하급심별로 판단이 엇갈려 혼선을 빚고 있었다 이번 판결은 새로운 경험칙에 따라 만 65세로 인정하여야 한다고 선언함으로써 관련 논란을 종식시킨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파일
등록일 2019-02-21 오후 6:40:14

       
  Total : 96 Record(s) , Page( 1/5 )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
96    건설노임, 농촌노임, 기대여명 자료 업데이트 안내 (2020년 1월 기준) 20-01-03 97
95    6월 25일부터 음주운전 처벌강화 (제2 윤창호법 시행) 19-06-25 92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 육체노동 가동연한 기존 60세에서 65세로 30년만에 상향 (판례변경) 19-02-21 200
93    건설노임, 농촌노임 자료 업데이트 안내 (2019년 1월 기준) 19-01-02 490
92    건설노임, 농촌노임, 직종별 통계임금 자료 업데이트 안내 (2018년 9월 기준) 18-09-03 423
91    車보험 가입 가능 여부 확인 '내 차보험 찾기' 서비스 개시 18-05-17 357
90    건설노임, 농촌노임, 산업별`직종별 통계임금 및 여명 데이타 업데이트 안내(2018년 1월 기준) 18-01-03 447
89    사업주 제공 교통수단 사고만 산재 인정한 산재보험법 조항 헌법불합치 결정 17-12-29 374
88   [한국소비자원 보도자료] 보험사들, 일방적 의료자문 근거로 한 보험금 지급 거절 안돼 17-12-26 542
87    '내보험찾아줌'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운영 17-12-18 297
86    2017년 개정된 자동차 보험과 보상금 벌금 개정안에 대해 17-12-18 282
85    보험금 청구때 소비자도 직접 손해사정사 선임 가능 17-12-18 279
84    임플란트 치료과실로 인한 분쟁에서 병원 인수하면 이전 의사 과실도 책임져 17-12-18 176
83    2017년 하반기 건설부문 노임단가, 2017년 1분 농촌노임단가 자료업데이트 17-09-01 382
82   [금융감독원-보도참고자료] 음주운전하면 받게되는 자동차보험 불이익 7가지 17-08-30 412
81    2015년도 고용형태별근로실태조사 보고서상 직종별, 성별, 경력별 소득적용 17-01-08 667
80    2017년 상반기 건설부문, 제조부문 노임단가, 2016년 3분 농촌노임단가 자료 업데이트 17-01-03 855
79    건설부문 노임단가, 농촌노임, 기대여명 통계자료 업데이트 16-09-01 1084
78    [판례] 자동차사고로 산재보험처리후 자손보험금 보상받아야.... 16-08-05 2051
77    고지의무 위반, 불이익은 피할 수 없는가? 16-08-04 632
 
[처음][이전] [1] 2 3 4 5 [다음] [마지막]
 
   
 
 
Copyright(C) by GOODPNS.COM All rights reserved.